박근혜 전 대통령 “송중기 영상 만들고, 입간판 세워라”…세세한 지시 정황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도심에 세워지는 한류체험장에 배우 송중기 영상을 만들고, 관련 입간판을 세우라는 세세한 지시를 내린 것으로 드러났다고 MBN이 보도했다.

또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 홍보자료를 보완하라는 등 대통령의 지시라고 보기에는 너무나 시시콜콜한 부분까지 관여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 전 대통령은 케이스타일허브 개관 당일인 지난해 4월 11일 이곳을 찾은 뒤 약 2달 후 안종범 전 수석에게 지시를 내렸다.

[사진=MBN 캡처]

온라인 예약 기능, 체험 블로그, 영문 홈페이지 부재 등을 문제점이라며 지적했다고 한다.

또한 배우 송중기씨의 발자취를 영상으로 제작하고, 그가 출연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 홍보자료를 보완하라는 지시도 내렸다.

건물 앞에 입간판을 만들고, 판매 상품의 가격을 올리라는 지시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대통령 지시에 따라 실제로 케이스타일허브 앞에는 관련 입간판이 세워졌다.

당초 26억원에 불과했던 관련 예산은 2차례의 증액을 거쳐 171억원으로 늘어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