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 메이웨더 vs UFC 맥그리거, 8월 27일 라스베가스에서..

맥그리거 VS 메이웨더
무패복서 메이웨더(오른쪽)과 맞붙는 UFC 팸피언 코너 맥그리거

불가능으로만 여겨졌던 복싱 전설과 종합격투기 최강자 간의 맞대결이 결국 현실이 됐다.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은퇴를 번복하고 UFC 최강자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와 대결한다고 공식 선언했다.메이웨더는 “공식 확정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UFC 라이트급 챔피언인 맥그리거 역시 “이제 시합이 벌어진다”고 확인했다.

복싱 역사상 가장 비싼 시합이 될 것이 확실시되는 이 ‘세기의 대결’은 오는 8월 27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펼쳐진다. 방식은 복싱 규정에 따라 12라운드 경기로 열린다.영국 BBC는 두 선수가 이번 대결로 각자 1억 달러 이상을 챙길 것으로 내다봤다.

UFC의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이날 ESPN의 ‘스포츠센터’에 출연해 둘의 대결이 한계 체중 154파운드인 복싱 주니어 미들급 체급으로 열리며 라스베가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경기가 열린다고 전했다.

쇼타임 복싱의 PPV(유료 시청 서비스)로 중계될 예정이다.화이트 대표는 “메이웨더 측과 한동안 협상을 진행했다”며 “협상은 순조로웠다. 메이웨더 측은 현명하게 일 처리를 했고, 덕분에 협상을 마무리 지을 수 있었다. 불가능한 협상이 이제 완료됐다”고 말했다.2015년 9월 프로 복싱 역대 최다 무패 타이기록(49전 전승)을 세우고 은퇴한 메이웨더는 이로써 50번째 승리를 위해 링에 다시 오른다.메이웨더가 불혹을 넘은 나이라는 핸디캡이 있긴 하지만 맥그리거에게 비할 바는 아니다. 맥그리거는 12라운드 복싱 시합 자체가 처음이다.

맥그리거는 지난해 1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프로 복싱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취득했다.맥그리거는 지난 2월에는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리스트로 같은 아일랜드 출신인 마이클 코란과 복싱 훈련에 매진하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엄청난 훈련량을 소화했다고는 하지만 한때 전 체급을 통틀어 최고의 복서로 꼽힌 테크니션 메이웨더를 상대로 맥그리거가 얼마나 경쟁력을 보여줄지는 회의적이다.

먼저 불을 지핀 쪽은 맥그리거였다.

맥그리거는 2015년 7월 미국 TBS의 ‘코난 오브라이언 토크쇼’에 출연해 “메이웨더와 복싱으로 붙어 보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1억8천만 달러를 받고 링 위에서 춤추는 일을 누가 마다하겠느냐”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당시에는 맥그리거의 재치 있는 답변 정도로 치부됐지만, 그 말이 결국 현실이 됐다.대부분 전문가는 UFC 첫 2체급 석권자인 맥그리거가 옥타곤에서는 최고의 선수일지 몰라도 복싱 링에서는 열세를 면치 못할 것으로 내다본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