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가 손석희에 건넨 질문…“10월24일 7시59분 기분 어땠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봉준호 감독이 1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에게 오히려 질문해 화제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봉준호 감독과 인터뷰하며 봉 감독의 신작 영화 ‘옥자’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인터뷰가 끝나갈 무렵, 손 앵커가 마지막 질문이라며 “봉 감독 데뷔작인 ‘플란더스의 개’ 개봉관에서 다른 관객 3명과 영화를 관람한 것으로 들었다. 그들에게 지금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나”고 물었다.

손석희 앵커가 봉준호 감독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이에 봉 감독은 “어디에 계십니까. 보고 싶습니다”라며 초창기 자기 영화를 봐준 관객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리고 손석희 앵커에게 “질문 하나 해도 됩니까”라고 물었고, 손 앵커가 고개를 끄덕였다.

그러자 봉 감독은 “2016년 10월24일 오후 7시59분 기분이 어떠셨습니까”라고 물었다.

손 앵커는 조금 당황한 듯 했지만, 이내 질문의 의미를 파악한 듯 잠시 봉 감독의 눈을 응시한 뒤 “아무 생각이 없었습니다”라고 답했다.

2016년 10월24일은 손 앵커가 JTBC 뉴스룸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을 촉발시킨 최순실씨의 태블릿PC에 대해 처음 보도한 날이다. 이로 인해 박 전 대통령은 국회에서 결국 탄핵됐고, 헌법재판소로부터 파면 선고를 받았다. 또 이 때문에 올해 말 예정됐던 대통령 선거가 5월로 앞당겨졌다.

봉 감독은 손 앵커의 답변을 들은 뒤 “그날 그 시간 제가 그 뉴스를 라이브로 봤다”며 “짜릿한 순간이었다”고 감상을 전했다.

시청자들은 ’사전 각본에 없던 봉 감독의 질문이 JTBC 뉴스룸의 또 하나의 명장면을 만들어냈다‘는 반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