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국제영화제, 7월 13일 시작…개막작은 ‘7호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올해로 21회를 맞는 경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가 다음달 13일부터 23일까지 개최된다.

부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15일 오전 경기 부천시청 1층 판타스틱큐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한국영화 섹션을 경쟁부문과 초청부문으로 나눠 양적ㆍ질적으로 강화했다”며 “올해엔 58개국 289편(장편 1890편ㆍ단편109편)이 상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중 한국 작품은 지난해 65편에서 올해 109편(해외작품 180편)으로 큰 폭으로 늘어났다.

또 영화제 시상은 국제경쟁 부문인 부천초이스 장ㆍ단편, 코리안 판타스틱 장ㆍ단편, 유럽판타스틱영화제연맹 아시아 영화상, 넷팩상, 어린이심사단상, 세이브에너지세이버얼스 영화상 등으로 나눠 진행될 예정이다.

[출처=공식사이트]

한편 13일 첫날 개막작은 이용승 감독의 ‘7호실’로 선정됐다. 신자유주의 시대에 약자들이 각자도생하며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스릴러와 액션을 가미한 블랙코미디로 풀어낸 작품이다. 폐막작은 일본에서 영화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소라치 히데아키의 개그 만화를 원작으로 한 일본 후쿠다 유이치 감독의 ‘은혼’이다.

집행위 측은 “호러ㆍ스릴러 마니아를 위한 ‘월드판타스틱 레드’,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코미디ㆍ로맨스 부문 ‘월드판타스틱 블루’, 가족이 즐기는 ‘패밀리 존’, 표현과 주제에 있어 금기를 넘어선 ‘금지구역’ 등 테마별로 작품을 분류해 상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접속’부터 칸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작 ‘밀양’, ‘피도 눈물도 없이’, ‘인어공주’, ‘멋진 하루’ 등 배우 전도연의 연기 인생을 엿볼 수 있는 영화 17편을 상영하는 전도연 특별전이 마련될 계획이다. 또 지난해 별세한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2009년)의 홍기선 감독의 특별전도 열린다. 홍 감독의 마지막 작품인 김상경ㆍ김옥빈 주연의 ‘일급기밀’은 1급 군사기밀에 얽힌 군 내부 비리 사건을 파헤쳐 가는 작품인데 올해 특별전을 통해 첫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영화제의 주요 상영관은 부천시청 어울마당, 부천시청 판타스틱큐브, 송내어울마당 솔안아트홀, 오정아트홀, 소사어울마당 소향관, CGV 부천, CGV 부천역점이다. 영화 입장료는 개ㆍ폐막작 각 1만원, 일반 상영작 6000원, 심야 상영작 1만2000원이다. 한 영화당 1인 4매까지 예매할 수 있다.

개ㆍ폐막작은 오는 27일 오후 2시부터, 일반 상영작은 오는 29일 오후 2시부터 22일 자정까지 공식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온라인에서 예매가 매진되더라도 일부 좌석은 당일 현장 티켓 부스에서 선착순 판매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