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가 깡패 같은 놈”…한국당 지역 위원장 막말 논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강동호 자유한국당 서울시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호칭도 생략한채 이름만 부르며 자유한국당이 점잖게 나가면 안된다는 발언을 해 무리를 일으켰다.

또한 “그는 상대가 깡패 같은 놈”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하며 자신의 말을 실천했다.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기계회관으로 이사한 자유한국당 서울시당 개소식에서 강 위원장은 “문재인이가 청와대 전세 내서 일을 시작했는데, 적폐 청산이라고 해서 정치보복을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위원장은 “친북하는, 종북하는 문재인은 우리 보수, 우리 주류세력을 죽이려고 하고 있다”고 강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상대가 아주 나쁜 놈이기 때문에, 깡패 같은 놈은 나쁜 놈이다. 이런 놈을 상대해서 점잖게 나가다가는 나라 꼴이 안 된다”며 개소식에 참석한 사람들을 향해 “맞죠?”라고 동의를 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