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 집값 못견뎌” 구글·페이스북, 저가형 주택 마련

mmh-slide-03
일반적인 모듈러 홈의 외관

미국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의 비싼 집값 때문에 골치를 앓던 구글이 자구책으로 조립식 주택(모듈러 홈) 300채를 마련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 전했다.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은 조립식 주택 신생 업체인 팩토리OS와 2천500만∼3천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조립식 주택은 공장에서 만들어 현장에서 한꺼번에 끼워 맞추는 방식의 단기 거주용 건물로, 샌프란시스코베이에어리어에서는 건축 비용이 20∼50% 절감될 것으로 추정된다.

알파벳이 조립식 주택을 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구글의 디자인·건설 부문 책임자는 “우리는 효율적으로 주거 공간을 마련하는 데 훌륭한 지식을 구할 수 있다면 어떤 일에라도 관심을 둔다”면서 “이번 방안이 성공할 것으로 확신하며, 잘못된 허세로 끝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페이스북도 본사가 있는 멘로파크에 1천500채 마련을 계획 중이며, 이 중 15%는 중산층 거주용으로 구상 중이다.페이스북 대변인은 조립식 주택을 마련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며, 팩토리OS 사업처럼 베이에어리어에 택지를 조성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우호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샌프란시스코에서는 주택 전·월세 비용이 2010년 이후 50% 가까이 치솟았으며, 집값은 2009년 저점을 찍은 뒤 98% 뛰어올랐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