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유시민 “文대통령, 야당에 얼마나 더 잘해줘야 하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유시민 작가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발목을 잡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1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11조 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 심사를 거부한 자유한국당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추경을 인사와 엮는 것은 빠른 공약 실행을 저지하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잘해 버리면 내년 지방선거에 (자유한국당이) 불리해진다”라고 지적했다.

[사진출처=jtbc‘썰전’ 방송 캡처]

유 작가는 “작년에 짠 예산으로 2017년 예산 그대로만 하면 대통령이 아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아바타다”라며 “이번에는 5월에 선거가 있었으니 추경이 불가피하다”라고 추경 편성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전원책 변호사도 자유한국당 비판에 가세했다. 전 변호사는 “전 다툴 것은 다투더라도 추경 심사에는 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인사와 추경을 엮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래서 언제 선진 민주 국회가 되겠나”라며 국회의 행태를 비판했다.

유 작가는 문 대통령 시정연설 중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피켓시위를 하고 조는 등 불성실한 태도를 보인 데 대해 “여야 5당 원내대표들 청와대에 초청해 의전도 국빈급으로 했다”라며 “대통령이 이렇게 야당에 잘해준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대체 얼마나 더 잘해줘야 하는거냐”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