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환 청문회까지 간다… “검찰개혁 마지막 소명”

-일각 사퇴 요구에 “청문회까지 사퇴 안해”
-몰래혼인 신고에 대해선 “어처구니없는 잘못”

[헤럴드경제=김현일ㆍ이유정 기자] 안경환(69)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최근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추문에 대해 사과를 표명하고 인사청문회를 통해 총체적인 평가를 받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된 사퇴설은 일축했다.

안 후보자는 16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인근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몰래 혼인신고’ 논란과 여성 비하 비판이 제기된 저서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안 후보자는 “이기심에 눈이 멀어 당시 사랑했던 사람과 그 가족에게 실로 어처구니없는 잘못을 저질렀다”며 과거 상대방 몰래 혼인신고를 한 문제에 대해 먼저 해명했다.

그는 “입에 담기조차 부끄러운 그 일은 전적인 저의 잘못으로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위였다”고 밝히며 “즉시 깨닫고 후회했으며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스스로를 치료하면서 제 생애 가장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 후로 저는 오늘까지 그 때의 그릇된 행동을 후회하고 반성하며 살아왔다”고 밝혔다.


법조계에선 안팎에서 제기된 사퇴 요구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안 후보자느 “그 일로 인해 그 이후의 제 삶이, 학자로서, 글 쓰는 이로서 살아온 제 인생이 전면적으로 부정되는 것은 온당치 못한 일”이라며 “청문회에서 제 칠십 평생을 총체적으로 평가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청문회까지 사퇴는 없다는 의사를 분명히 한 셈이다.

그는 “국민의 열망인 검찰 개혁과 법무부 탈검사화 반드시 이루겠다”며 법무부 장관직 수행에 대해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