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환 후보자 기자회견 자청…음주운전 등 각종 논란 해명

[헤럴드경제=이슈섹션]과거 쓴 글 등으로 연일 논란에 휩싸인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언론 앞에서 직접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법무부는 지난 15일 밤늦게 돌린 긴급 문자 메시지를 통해 안 후보자가 16일 오전 11시 최근 언론에 보도된 논란 등과 관련해 설명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안 후보자는 이 자리에서 과거 저서나 칼럼에서 성매매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이나 음주 운전 경험담을 언급한 것을 비롯해, 상대 여성의 도장을 위조한 결혼신고로 혼인 무효 판결을 받았다는 보도에 대해 해명할 전망이다.


앞서 안 후보자는 본인과 관련된 크고 작은 논란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 대신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는 일관된 모습을 보여 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