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 독도 홍보활동에 대응 중”

-日, 재외공관 대상으로 독도 표기 신고 고지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외교부는 15일 일본의 재외공관들이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독도와 동해표기 신고를 받고 일본의 영유권이라고 주장하거나 표기수정을 주장하는 것과 관련, “일본의 이같은 동향을 이미 파악해 대응 중에 있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독도는 역사적ㆍ지리적ㆍ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의 고유영토로서 일본 측의 어떠한 도발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우리 민족이 2천년 이상 사용해 온 동해 명칭의 국제적 확산을 위해서도 지속 노력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 국내외 민간단체와 긴밀히 협력해 독도 표기 오류 시정, 동해 표기 확산을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했다.

세계 70여개 국에 있는 일본 재외공관은 이달 초부터 홈페이지에 ‘독도 문제 및 일본해 호칭 문제에 관한 정보 제공에 대하여’라는 제목으로 자국 입장에 상반되는 지도나 간행물을 발견하면 신고해 달라며 전화번호와 이메일 주소 등을 게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