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朴 재판 안타깝다”…朴 지지자들 “우병우씨 힘내세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정농단’ 사태를 방조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50)이 16일 법원에 출석했다.

이날 오후 1시40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도착한 우 전 수석은 “아직도 국정농단 사태를 몰랐다는 입장이냐”는 취재진 물음에 “법정에서 충분히 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때 수장으로 모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 상황에 대해선 “안타깝다”는 말만 남겼다.

‘국정농단’ 사태를 알고도 축소·은폐하려 시도한 혐의를 받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들어 검찰 내 이른바 ‘우병우 라인’ 인사들에 대한 경질성 인사가 단행된 데 대한 평가를 묻자 “그런 말씀을 드릴 자리는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우 전 수석은 “재판을 받으러 왔기 때문에 성실히 재판받겠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는 말을 남긴 채 법정으로 향했다.

법정으로 향하는 우 전 수석을 향해 태극기를 든 박 전 대통령 측 지지자들은 “우병우씨 힘내세요”라고 외쳤다.

우 전 수석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 이영훈) 심리로 첫 정식 재판을 받게 된다.

그는 지난해 5∼7월 김종덕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공무원 7명을 좌천성인사 조처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대한체육회와 전국 28개 스포츠클럽에 실태 점검 준비를 하게 하고, CJ E&M이 고발 대상 요건에 미달함에도 공정위 관계자들을 시켜 검찰 고발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진술하게 강요한 혐의도 있다.

지난해 7월 당시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자신을 감찰하려 하자 직무수행을 방해하고, 최순실씨 비위를 인지하고도 감찰 직무를 유기한 데 이어 진상 은폐에 가담한 혐의 등도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