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고택 1박2일 체험 어때요”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용인시는 경기도 민속문화재 제10호인 기흥구 지곡동 한산이씨 음애공파 고택에서 1박2일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음애공파 고택은 15세기말 조선시대에 건축된 경기지방 전통 양반가옥을 잘 나타내고 있는데 행랑채는 소실됐으나 본채는 잘 보존되고 있다.

이 고택에서 1박2일 머무르며 조선시대 양반과 노비의 삶을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이해토록 하는 것이다.


일정은오는 24~25일은 대학생 대상, 다음달 1~2일은 일반인 대상으로 진행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가족참가자에게는 민속촌 입장권을 나눠준다.

식사는 개인적으로 준비해도 되지만 인근에서 운영되는 푸드트럭을 이용할 수도 있다. 숙소는 방에서 잘 수도 있으나 밖에 설치된 텐트에서 초여름밤 고택의 정취를 느끼며 보낼 수도 있다.

황규섭 문화예술과장은 “고택체험을 통해 우리 선조들의 생활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