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강경화 재고’ 요청에 야3당 “그렇겐 못해…임명재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야3당에 재고를 요청했으나, 야3당이 반대했다.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은 1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 반대 의견을 밝혔다. 청와대의 요청을 사실상 거절한 것.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측은 이런 분위기를 16일 청와대에 전할 계획이다.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만난 여당과 야3당 원내대표가 회동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김동철,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만나 이렇게 결론낸 것으로 전해졌다.

추가경정예산 처리와 정부조직법 개편안의 국회 처리에 대해서도 야당 측은 부정적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가 야당 측에 추경과 정부조직법 개편안 조속 처리를 요청했지만, 야3당 원내대표는 “국회 일정이 연계돼 순서대로 진행되는 것이기에 야3당이 반대하는 후보자의 임명이 있으면 더 어려워진다”고 응답했다.

청와대 측은 지지율이 미미한 야3당이 국민 여론에 역행하면서 몽니를 부리는 점을 고려해 준엄하게 대응할 것으로 전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실시간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