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대기업 사장 인선까지 개입…‘인사 농단’ 정황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순실 씨가 공공 기관뿐 아니라 대기업 사장 인선까지 개입한 정황이 새로 드러났다고 15일 SBS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본부장의 휴대전화에서 지난해 7월 1일 최순실 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찾았다.

이 씨는 독일법인장으로 근무할 당시 최 씨 모녀의 정착을 돕는가 하면, 유재경 전 미얀마 대사를 추천한 최 씨의 최측근이다.


메시지에서 이 씨는 모 대기업 건설사 사장으로 A 씨를 추천하면서, “무엇보다 자신들과 소통이 원활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A 씨는 사장에 선정되지 않았다. 최 씨는 대신 사장 후보로 B 씨에 대해 알아보라고 요구한 것이다.

B 씨는 한 달여 뒤 실제 해당 건설사의 사장에 취임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매체가 확보한 최 씨의 특검 조서에는 수사팀이 이런 문자메시지를 토대로 최 씨에게 인사 개입 여부를 추궁했지만 최 씨가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체는 인사 개입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B 씨에게 다각도로 연락을 취했지만 접촉할 수 없었다.

당시 특검 내부에서는 최 씨의 광범위한 인사 개입 정황을 ‘인사 농단’이라 부르며 수사를 확대하려고 했지만, 시간 부족으로 관련자 조사를 포기해야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