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재 경호원과 셀카 찍었다가…기동민 의원 ‘굴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나름 외모패권에서 밀리지 않는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영재 경호원과 셀카를 찍었다가 굴욕을 당했다.

기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대선기간 아무런 대가없이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를 맡았던 안전팀과 한달만에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며 사진 2장을 올렸다.

[사진=기동민 의원 페이스북]
[사진=기동민 의원 페이스북]
[사진=기동민 의원 페이스북]

기 의원이 올린 사진은 당시 고생했던 안전팀 멤버들과 회식하는 모습과 꽃미남으로 유명한 최영재 경호원과 셀카였다.

그런데 최영재 경호원과 함께 찍은 셀카 사진은 흑백인데다 얼굴이 강조돼 마치 외모 대결을 하는 듯한 인상을 주고 있다.

누리꾼들은 사진을 보고 “이래서 외모패권주의” “헉! 같이 사진 찍으신 건 실수인 듯…그 잘생긴 동민이형을 오징어로 만드는 비주얼이라니…” “안면 적폐세력ㅎㅎㅎㅎ” “ 동민이 성이 딸리는 외모는 처음인 듯”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