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사이트 보는 10시간 중 ‘4시간’은 뉴스 본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PC와 모바일 기기 사용자는 일주일에 272분 동안 뉴스를 보는 데 시간을 할애하고, 포털사이트 앱 이용시간의 40% 가량을 뉴스를 보는 데 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안민호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교수는 15일 오후 대전 유성호텔에서 열린 한국신문협회 창립기념 발행인 세미나에서 ‘포털 뉴스 서비스에서 뉴스 저작물의 기여도에 관한 계량적 분석’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안 교수가 지난해 10월 16∼23일 PCㆍ모바일 포털 이용자 116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및 온라인뉴스 이용 로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PC로 포털을 이용할 때 뉴스 이용 비중은 11.32%를 기록했다. 또 모바일과 웹으로 포털을 이용하는 경우 뉴스를 보는 비중이 20.56%로 드러났다.

또 안 교수는 검색, 커뮤니티 등에 숨겨진 뉴스 이용량을 합산한다는 전제 하에 포털 앱 체류시간의 최소 40%가 뉴스를 사용하는 데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SNS에선 전체 이용시간 중 뉴스 관련 이용 시간이 카카오톡 38.0%, 페이스북 26.6%, 밴드 21.0%, 트위터 18.8% 순으로 높게 조사됐다. 안 교수는 지난해 뉴스 소비자의 포털 체류시간과 포털의 PC, 모바일 광고 매출액을 바탕으로 언론사의 뉴스 저작물 전재료(네이버, 카카오 합산) 가치가 352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했다.

박성희 이화여대 커뮤니케이션미디어학부 교수는 이날 세미나 자리에서 “유럽의신문 지원 정책은 종이 신문의 한계를 넘어 디지털 보급을 늘리는 방향”이라며 “신문 정책은 신문사를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 진흥 정책으로 접근해야 사회적합의를 끌어낼 수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