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아냐?”…GD 새 앨범 USB ‘물 빠짐’ 주의

[헤럴드경제=이슈섹션]빅뱅 지드래곤의 새 앨범 ‘권지용’ USB가 물 빠짐 현상을 보이고 있다.

15일 한 일본 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9일 출시된 지드래곤 솔로 앨범 ‘권지용’ USB 사용 후기를 올렸다. 이 팬은 글과 함께 사진도 올렸다.

이 팬이 공개한 4장의 사진 속에는 USB 앨범의 원래 형태와 완전히 물이 빠진 모습이 담겨있다. 또한 직접 물티슈로 USB를 문지르는 도중에 찍은 것으로 보이는 모습과 빨간 물감이 자신의 손에 물든 모습도 담겨있다.

[사진출처= ‘momococonut’ 인스타 캡처]

해당 팬은 “만지면 손가락이 더러워져서 이대로 다른 사람에게 빌려줄 수 없다. 마음을 굳게 먹고 닦았더니 간단히 색이 빠진다”며 “피투성이로 보이지만 피가 아니다. 물티슈로 닦았을 뿐인데 간단히 실버가 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 팬은 “색이 빠진다는 사실은 주의 사항에도 적혀있다. 그렇지만 이렇게까지 빠질 거라고는 생각 못했다. 앞으로 사는 사람은 조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USB 형태를 띤 지드래곤의 이번 앨범 ‘권지용’은 매탈 재질의 USB로 ‘권지용, 1형, 1988년 8월 18일’이라는 글자가 음각으로 새겨져있으며 그 위는 빨간 물감이 덧칠해져 있다.

이에 네티즌은 “진짜 피 아냐?”, “저거 너무 사인펜 칠한건가”, “묻어날 수 있다고 미리 경고해서 핏덩이를 의도한 것일 수도 있어”, “그냥 불량품인 걸 의도한 거라니”, “싸구려 아닌가”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