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비정규직노조 29∼30일 총파업…”비정규직 철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급식 조리원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29일부터 이틀간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는 15일 서울의 한 식당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어 “29일과 30일 비정규직 철폐, 근속수당 인상 등을 요구하는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급식 조리원, 교무 보조원, 돌봄 전담사, 특수교육보조원 등 학교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는 약 38만명으로 이중 약 5만명이 조합원으로 가입돼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사진=헤럴드경제DB]

노조는 “불법 파견, 무기계약직 등 학교 비정규직은 비정규직 문제의 ‘종합 백화점’ 격”이라면서 “고용 환경은 여전히 불안하고 정규직과의 처우 차별도 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비정규직은 근속이 쌓일수록 정규직과의 임금 격차가 심화한다. 근속수당을 근무 2년 차부터 지급하고 일 년에 5만원씩 인상해야 한다”며 처우 개선을 촉구했다.

아울러 “무기계약직은 정규직이 아닌 무기한 비정규직”이라며 “정부의 공공기관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무기계약직까지 포함해 비정규직을 완전히 철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지난달 22일부터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의 찬반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노조는 오는 21일 투표 결과와 함께 총파업 투쟁 계획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