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피켓시위 거부’ 김현아 “상식적 행동…마음에 안 들면 출당을”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찬성ㆍ‘문재인 대통령 비판’ 피켓시위 거부 등 ‘단독행동’으로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상식적인 행동”이었다며 당에서 출당시켜달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피켓시위는 지금까지 야당에서 많이 해 오던 의사표시 방법으로 새로운 게 아니다. 우리 정치가 좀 변해야 한다는 생각에, 일단 제가 속한 야당부터 변해야 한다는 생각에 저부터 실천했다”며 피켓시위에 불참한 배경을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당에 배신을 했다는 지적은 일부 수용할 수 있지만 이제까지 한 번도 국민을 배신한 적은 없다”며 국민의 시각에서 볼 때 상식적인 행동이었음을 강조했다.

한국당의 의원직 사퇴 압박에 대해서는 “당에 맞지 않으면 쫓아내도 된다”며 출당시켜달라고 요구했다. 한국당 비례대표인 김 의원은 당에서 출당 조치 땐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지만 자진사퇴 땐 의원직을 박탈당한다.

김 의원은 “주어진 임기를 제대로 채우지 못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자진사퇴에 선을 긋고, “야당이 사실상 많은 변화와 개혁이 필요한 상태에서 제가 새로운 야당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히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소신에 따라 행동할 것을 예고했다.

그는 또 “당에서 많이 소외돼 있지만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지금의 여당과 바른정당, 국민의당, 정의당 의원들께서 굉장히 많이 도와주신다. 그래서 제가 맡은 분야에서 입법 활동을 하는데 새로운 힘이 생길 것 같다”며 현 상황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한편 김 의원은 15일 열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전문성에 있어서는 적절한 인사였다고 평가하기는 어렵지만 후보자가 오랜 정치 경험을 갖고 계신 분이시고 또 질의응답 과정에서 본인의 부족한 전문성을 다른 방법으로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평균 이상 점수를 드린다”고 평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