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피해 양계 농가 위해”…bhc치킨도 내렸다

-bhc치킨, 한달간 가격인하 추진
-할인가격 전액 본사 부담키로
-AI사태 확산시 할인기간 연장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치킨 브랜드 ‘bhc치킨’은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는 양계 농가를 위해 오늘 16일부터 일정기간 가격 인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bhc치킨 관계자는 “최근 AI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계농가 그리고 소비감소로 인한 가맹점 피해와 더불어 끊임없이 오르는 물가와 치킨 가격 인상 단행에 더 이상 침묵할 수 없어 가격 인하를 결정했다”며 “이를 통해 위축되어 있는 소비심리를 개선시키고 소비자를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bhc치킨 ‘뿌링클’]

할인메뉴는 bhc치킨의 신선육 주력 메뉴인 ‘뿌링클 한마리’와 ‘후라이드 한마리’ 그리고 ‘간장골드 한마리’로 할인 인하폭은 1000~1500원으로 이달 16일부터 한 달 동안 진행된다.

이와 함께 AI 피해가 빠르게 해결되길 바라며 만약 장기간으로 확산 될 경우 할인인하 시기를 추가 검토해 연장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BHC치킨 본사는 할인 금액을 가맹점에 전가하는 것이 아니라 본사가 모든 부분을 부담해 가맹점과의 상생의 원칙이라는 기업에 가치를 추구한다고 밝혔다.

조낙붕 bhc 대표는 “최근 AI로 어려운 이 시점에 가격 인상과 인상가격을 가맹본부가 취하는 듯한 치킨업계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비춰지는 것에 심히 고민이 많았으며 이에 치킨 업계 선두 기업으로 진정성 있는 상생을 위해 가격 인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