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지역 중소기업 상대 ‘수출컨설팅’ 개강

- 10월말까지, 생활용품ㆍ의료기기ㆍ자동차부품 등 5개 분야 기업 대상
- 수출 전문 교육ㆍ1대1 컨설팅ㆍ수출지원유관기관 연계 등 지원

[헤럴드경제=이경길(울산) 기자]BNK경남은행은 15일 지역 중소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 경남지방중소기업청ㆍ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와 공동으로 ‘맞춤형 수출 스킬-업 교육 및 1대1 수출컨설팅’을 개강했다.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 4층 회의실에서 열린 첫 강의에는 지역 중소기업 대표와 실무담당자 19명이 참가해 한국무역협회 전문강사로부터 바이어 발굴 방법 등 해외 수출을 위한 지식을 습득했다.

오는 10월말까지 진행되는 이번 강의는 생활용품ㆍ의료기기ㆍ자동차부품ㆍ전기전자기기ㆍ금형 등 5개 분야 기업을 대상으로 수출 전문 교육과 1대1 컨설팅 그리고 수출지원유관기관 연계의 3단계로 지원된다.

먼저 수출 전문 교육은 바이어 발굴ㆍ해외 인증ㆍ통관과 물류ㆍ온라인마케팅ㆍ환율리스크 등 수출에 필요한 다양한 지식을 분야별 전문 강사가 직접 교육하고, 1대1 컨설팅은 수출 전문 컨설턴트가 매주 1회 기업을 직접 방문해 맞춤형 수출 상담을 진행한다. 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등 수출지원 전문기관의 프로그램과 연계해 지속적으로 참여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BNK경남은행은 맞춤형 수출 스킬-업 교육 및 1대1 수출컨설팅 사업비 전액을 지원, 우수 중소기업 육성과 발굴을 돕는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지난 4월 6일 경남지방중소기업청과 ‘지역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공동사업지원 협약’을 맺고 지역 중소기업 육성과 지원을 위해 다양한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