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공식 페북에서 ‘인종차별’ 당한 박재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박재범이 인종차별을 당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0일(현지시각) 미국 프로 농구 NBA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브랜드 퀴큰 론스 아레나를 찾은 박재범의 사진이 올라왔다. 이날 박재범은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NBA 초청으로 ‘2016-2017 NBA 파이널 4차전’을 관람했다.

[사진출처=NBA 페이스북 캡처]

NBA 페이스북 계정은 박재범을 ‘셀럽’으로 소개하며 그가 경기장을 찾았다는 소식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실 NBA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경기장을 찾은 셀럽을 따로 소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문제는 해당 글이 게재되자마자 박재범을 두고 인종차별적인 악성 댓글이 쏟아졌다. 대부분은 클리브랜드 홈 팬들이었다.

이들은 “개고기 먹는 얘는 누구냐”, “Who‘s K-poop(똥)?”, “누가 얘 체육관에 좀 보내고 스테이크 좀 먹여라” “그녀(조롱의 의도로 성별을 고의로 바꿈)는 당체 누구지?” 등 아시아인을 비하하고 케이팝을 조롱하는 댓글을 작성했다. 반대로 박재범이 어떤 가수인지 소개하며 인종차별성 발언을 멈출 것을 요구하는 글도 간간이 눈에 띄었다.

논란이 확산되자 박재범도 자신의 SNS에 글을 남겼다. 논란에 참여해 댓글로 싸워준 팬들을 위해 ’정말 기분 나쁜 일이었지만 지지해 준 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여러분들의 행복을 빈다‘고 작성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