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은행 돈세탁 도와준 중국 기업 기소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미국 정부가 경제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 은행의 돈세탁을 도와준 중국 기업을 기소했다고 AP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미 정부는 중국 기업을 기소함과 동시에 법원에 관련 자금 190만 달러(21억원)를 압류 요청했다.

중국 기업은 밍정국제무역회사(Mingzheng International Trading Limited)로, 제재 대상인 북한 정부 산하 조선무역은행의 달러화 거래를 지원한 혐의다. 조선무역은행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대응해 미국의 경제재제 대상으로 분류, 규제받고 있다.

미 법무부는 이날 압류 요청한 190만 달러는 미국 정부의 북한 자금 몰수로는 최대 규모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