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잉 퍼블릭’ 文대통령, 사드도 여론대로 갈까?

-사드 배치 찬성 여론 급증…與지지자들도 상당수 찬성
-反사드 청와대 분위기 한미 정상회담 계기 변화 여부 관심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사드 배치와 관련 찬성 여론이 급상승했다. 지지 후보와 정당의 기조에 맞춰 ‘반대’ 목소리를 높혔던 현 여권 지지자들까지 최근 찬성으로 선회했다.

17일 한국갤럽 정례 여론조사에 따르면 사드 배치와 관련해서, 대통령과 청와대, 여당의 기조와는 달리 ‘찬성’ 여론이 높았다. 사드의 한반도 배치와 관련 찬성은 53%로 반대 32%를 크게 앞섰다. 올해 1월 조사와 비교해 찬성은 2%포인트 증가했고 반대는 8%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의견 변화도 주목됐다. 올해 1월 조사에서는 ‘찬성 30%-반대 61%’였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찬반이 각각 39%와 44%로 격차가 크게 줄었다. 야당 시절 소속 국회의원 일부가 개별적으로 반대하고, 당론은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지만, 여당으로 변신한 점 등이 이 같은 변화를 불러왔다는 분석이다.

갤럽은 “중국의 경제적 보복 조치가 강화됐던 올해 1월 조사에서는 찬성 51%, 반대 40%로 찬반 격차가 11%포인트 였다”며 “새 정부 출범 초기인 현시점 여론은 사드 배치 공식 발표 직후인 작년 7월(찬성 50%, 반대 32%)과 비슷하다”고 분석했다.

사드 배치 찬성 이유로는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을 위한 방어 체계’(49%),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22%), ‘미국과의 관계·한미 동행 강화’(8%) 등을 꼽았다. 

사진 : 연합뉴스

반면 반대 이유로는 ‘사드 불필요, 효과 없음’(26%), ‘국익에 도움 안됨’(21%), ‘미국 눈치 봄, 미국에 끌려다님’(14%) 등이 꼽혔다.

한편 바른정당 및 야권에서는 사드와 관련 미국과 긴장 구도를 놓고 청와대를 연일 질타했다. 조영희 바른정당 대변인은 “청와대 외교안보라인의 무책임한 발언, 실수인가 고의인가”라며 “미국뿐만 아니라 중국 등 전 세계가 핵문제로 북한에 날을 세우고 있는 마당에 문재인 정부는 남북대화 재개에만 매달려 안달이다. 안보문제의 패착은 아무리 높은 지지율로도 회복될 수 없는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논평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미국 방문 시 한 언론 인터뷰에서 사드 예산 미배정 가능성을 언급한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총무 발언에 “미국 정부가 알아서 하는 것이고 한국 정부와 얘기할 사안은 아니다”며 “우리는 대지를 공여했으니 할 일을 다 한 것”이라고 철수를 유도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지난 1일에는 한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미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사드의 완전한 배치는 환경영향평가로 시간이 더 걸릴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혀 미국 내 여론을 자극하기도 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청와대 여민1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정운영의 최우선 기준을 ‘국민’에 두겠다고 밝혔다. 여야 관계나 타협보다는 여론의 향배에 따라 인사를 기용하고 또 정책을 펼치겠다는 의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