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올해 첫 폭염경보…전국 30도↑

[헤럴드경제]17일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웃도는 한여름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광주광역시에 올해 처음으로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부로 광주에 내려진 폭염주의보를 폭염경보로 격상해 발효했다. 올해 들어 폭염경보가 내려진 곳은 광주가 처음이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폭염 경보는 35도 이상인 상태가 각각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광주 외에도 전국 많은 지역에서 낮 시간 수은주가 30도를 넘길 것으로 예보되면서 곳곳에서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오전 10시 기준 서울과 세종시를 비롯해 경기 동두천ㆍ포천ㆍ가평ㆍ이천, 충북 청주·증평, 전남 나주ㆍ담양ㆍ순천, 전북 완주ㆍ무주, 경남 하동 등지에 전날부터 이미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또 이날 오전 11시부터는 강원도 영월ㆍ횡성ㆍ원주, 충북 보은ㆍ괴산, 경북 경산ㆍ군위, 대전, 대구, 경남 창녕ㆍ합천 등지에도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대구ㆍ구미ㆍ상주ㆍ춘천 33도, 서울은 31도, 수원 30도 등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