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여성의원 “추문으로 얼룩진 안경환 지명 철회하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국민의당 여성의원들이 16일 사기혼인신고 전력이 있는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청와대는 추문으로 얼룩진 안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신용현ㆍ조배숙ㆍ권은희ㆍ박선숙ㆍ이언주ㆍ김삼화ㆍ김수민ㆍ박주현ㆍ신용현ㆍ장정숙ㆍ최도자 등 국민의당 여성의원 일동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기자회견을 열어 혼인 무효 판결과 여성비하 등 자신의 추문에 대해 자진 사퇴를 거부하고 영혼 없는 뻔뻔한 변명으로 일관했다”며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결혼을 주저하던 여성의 도장을 위조해 ‘사기 혼인신고’를 하고 법원의 혼인 무효판결을 받았다. 이런 큰 잘못이 사죄로 끝날 일인지, 현재의 아내가 알면 문제가 없는지 우리 국민의당 여성의원들은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이들 의원들은 또 “‘사내는 예비 강간범’, ‘계집은 매춘부’, ‘술자리에는 여성이 있어야 하며, 없다면 장모라도 있어야 한다’는 후보자의 글은 아무리 맥락을 고려한다고 해도, 상식을 가진 이라면 후보자가 제대로 된 성평등 의식을 가진 사람이라고 받아들일 수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사문서 위조를 통해 ‘사기 혼인신고’를 저질러 국가의 법질서를 부정했다”며 “또 성의식 등 인권의식도 상식적이지 않은 소유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후보자를 추천한 청와대의 인사검증 기준은 무엇이냐”고 반문하며 “이번 인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 5대원칙’은 물론 국민 상식에도 못 맞춘 인사”라고 꼬집었다.

이들 의원들은 “지금이라도 청와대는 추문으로 얼룩진 안경환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길 바란다”며 “그것이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국민이 바라는 ‘새로운 정권교체’의 모습일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