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선대위원장’ 김성주 한적 회장, 임기 3개월 남기고 사의

-오는 30일 이임 예정…“남북관계 개선 절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성주 대한적십자사(한적) 회장이 임기를 3개월여 남겨두고 사임했다.

한적은 16일 지난 2014년 10월 제28대 총재(현 회장)로 취임한 김 회장이 오는 30일 이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남북관계의 개선이 절실한 지금 적십자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후임 회장이 남북 화해와 통일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김 회장 사임에 따라 김선향 부회장이 후임 회장 선출시까지 회장직을 대행하게 된다.

한적은 향후 적십자 의결기관인 중앙위원회를 개최해 후임 회장을 선출할 예정이며, 명예회장인 대통령 인준을 거치면 후임 회장으로 확정되게 된다.

김 회장은 재벌 2세 출신이지만 부모의 도움 없이 홀로서기에 성공한 국내 대표 여성 기업인으로 꼽혀왔다.

지난 2012년 18대 대선 때는 박근혜 대통령 후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그러나 이 때문에 김 회장이 한적 총재로 선출된 것을 놓고 ‘보은인사’,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이 나왔다.

또 한적 총재로 발탁하기 전 5년간 적십자회비를 납부하지 않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