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유일 현역의원’ 조원진 제명…“법적조치 나설 것” 반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새누리당은 16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유일한 현역 의원인 조원진 의원을 제명했다.

이군로 대변인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조 의원은 그동안 원내대표·공직 당대표라는 가짜 직책을 불법적으로 사칭했으며, 사조직을 구성하려는 등의 행위로 당내 분란과갈등을 조장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 의원의 제명 사실은 공문을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및 관련기관에 발송돼 공식적으로 통보 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에 조 의원 측은 “징계무효 가처분 소송 등 법적조치에 나설 것”이라며 반발했다.

앞서 조 의원은 지난 1일 당원권 13개월 정지의 징계를 받았지만 불복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당시 징계를 두고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출신으로 당권을 쥔 정광영 대표와 조 의원 측 간 세력다툼에서 빚어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