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환 법무장관 후보자 사퇴(2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8시 40분께 사퇴 의사를 밝혔다.

안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의 개혁 추진에 걸림돌이 될 수 없다”며 사퇴했다.

안 후보자는 허위 혼인신고, 부적절한 여성관, 아들 학교행정 개입 등의 논란 속에 진통을 겪었다.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개인회생 파산종합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차에 오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이날 낮 서울개인회생 파산종합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사퇴하지 않을 뜻을 밝혔으나 여론이 악화하자 스스로 사퇴한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자가 사퇴함에 따라 안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내각 장관 후보자 중 첫 낙마한 사례가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