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스마트폰 월평균 사용량 2.1GB

[헤럴드경제]전 세계 스마트폰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이 2022년까지 6배 가까이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글로벌 통신장비업체 에릭슨가 발표한 ‘모발리티 리포트’에 따르면 스마트폰 한 대당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트래픽)은 지난해 2.1GB였고 오는 2022년에는 12GB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에릭슨은 데이터 사용량 급증의 원인으로 스마트폰 보급 확대와 동영상 시청 증가를 꼽았다.

스마트폰 가입자는 39억명에서 연평균 10%씩증가해 2022년에는 68억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전송하는 차세대 통신 5G 가입자는 2022년 5억명을 넘을 것으로 분석됐다. 2022년 전체 모바일 가입자에서 5G가 차지하는 비중은 북미 지역이 25%로 가장 많고, 아시아태평양이 10%로 뒤를 이었다.

동영상 트래픽은 2016∼2022년 연평균 50%씩 증가해 2022년에는 전체 모바일 트래픽의 4분의 3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