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차 회장 3년 만에 경제사절단으로 나서나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첫 방미 일정에 정몽구<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경제사절단으로 참여할 가능성이 제기돼 주목된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이 정 회장의 경제사절단 참여에 대해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재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정 회장의 사절단 참여안도 검토내용 중 하나”라며 “다음주초 확정안이 나올 것으로예상된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이 최종안을 확정하면 다음주 열리는 대한상의 경제사절단 심의위원회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정 회장이 문 대통령 방미 일정에 동행하게 되면 지난 2014년 7월 이후 3년 만에 처음으로 사절단 참여가 된다.

정 회장은 2013년 5월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에 동행했으며 2014년 7월에도대통령 중국 방문 경제사절단에 참가했다.

앞서 자동차의 날 행사에서 경제사절단 인사로 거론됐던 정진행 현대차 사장이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혀 정 회장의참여 가능성을 높인 바 있다.

이번 경제 사절단에는 SK그룹 최태원 회장, LG그룹 구본준 부회장, 포스코 권오준 회장, GS그룹 허창수 회장,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CJ그룹 손경식 회장, LS그룹 구자열 회장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