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CF서 톱스타 빠지나…교촌 광고비 절반 감축

[헤럴드경제]상위 치킨업체들의 치킨값 인상 움직임에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하자 이들 업체가 가격인상 계획을 철회하고 논란이 일었던 고액 CF 관련 광고비를 최대 50%까지 줄이기로 했다.

16일 업계 1위 교촌치킨은 올 하반기 계획된 광고 비용의 30%를 줄이는 데 이어 내년에도 기존 연간 광고비에서 30~50%까지 절감하겠다고 밝혔다.

교촌은 당초 인건비, 임대료 등 가맹점 운영비용 상승을 이유로 들며 이달 말 모든 치킨 제품 가격을 평균 6∼7% 인상할 계획이었으나 2주 만에 무산됐다. 

교촌치킨 모델로 활동한 영화배우 이민호

실제 교촌치킨은 국내 업체들 중 가장 많은 광고판촉비용을 쓰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교촌치킨은 147억원, BBQ 128억원, BHC(101억원), 굽네치킨(98억원) 순으로 광고판촉 비용을 지출했다.

교촌치킨이 광고비를 줄이겠다고 하면서 BBQ치킨, BHC치킨의 광고비 절감도 예상된다.

이들 업체들도 공정위 조사 착수 이후 치킨가격 인상안을 철회하며 원점으로 돌아왔다.

BHC치킨은 7월 15일까지 한 달간 대표 메뉴인‘뿌링클 한마리’, ‘후라이드 한마리’, ‘간장골드 한 마리’ 등 3개 메뉴를 1000원에서 1500원씩 할인 판매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