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출신 3인방 무사 통과, 김부겸ㆍ도종환ㆍ김영춘 장관 임명 수여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국회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된 김부겸ㆍ도종환ㆍ김영춘 장관 후보자에 임명장을 수여한다. 이들 3명 후보자는 모두 현역 의원 출신이다.

3명 후보자는 지난 15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등의 전체회의에서 인사청문 보고서가 여야 합의로 채택됐다. 이들 모두 인사청문회를 무사 통과하면서 현역 의원 출신 장관 후보자가 낙마한 사례가 없었던 관행을 이어가게 됐다. 이들 후보는 다른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달리 야권에서도 “신상문제는 질문하지 않겠다”, “장관 내정을 축하드린다”고 덕담이 오가는 등 큰 반발 없이 인사청문회를 통과했다. 


이들이 장관으로 임명되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이어 4명의 장관이 임명되게 된다.

한편, 또 다른 현역 의원 출신 장관 후보자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여야 이견으로 보고서 채택이 무산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