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 새 대법관에 조재연 변호사, 박정화 부장판사 지명

-‘재야출신’, ‘여성’ 코드 맞춰 

[헤럴드경제=좌영길 기자] 문재인 정부 새 대법관에 법무법인 대륙아주의 조재연(61·12기) 변호사와 박정화(51·20기)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지명됐다.
양승태 대법원장은 16일 이상훈(61·10기)·박병대(60·12기) 전 대법관의 후임을 이같이 지명했다. 후보자들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본회의 임명동의안이 통과되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을 받고 임기를 시작한다. 

jyg[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