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IB 제주 연차총회, 한류 확산에도 한몫…K-팝, 전통한식 소개 등 다양한 행사

[제주(서귀포)/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아시아와 유럽 등 전세계 77개국 대표들이 모인 가운데 제주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가 한류를 확산하는 데에도 한몫하고 있다. 16~18일 열리는 이번 총회에서 K-팝 등 우리나라의 우수한 문화콘텐츠와 웰빙 푸드로 각광받는 전통한식, 천혜의 제주 자연경관을 소개하는 다양한 행사도 진행되고 있는 것.

총회 첫날인 16일 열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 환영만찬에는 K-팝 가 AOA가 ‘심쿵해’, ‘Excuse me’, ‘짧은 머리’ 등 히트곡을 불러 각국 대표단에게 K-팝의 우수성을 보여주었다. 또 15개국 23명으로 구성된 국내 최초의 다문화 가정 어린이 합창단인 ‘레인보우 합창단’이 ‘아리랑’, ‘Summer Night’, 중국 러시아 베트남 등 ‘세계민요메들리 등으로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이외에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와 콘트라베이시스트 성민제의 협연, 서울시립무용단의 장구춤 등 다양한 문화공연을 선보여 연차총회 참가자들이 다양성 속의 조화와 한류의 새로운 모습을 체험했다.

둘째날인 17일에는 열리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주재 만찬에서는 인기가수 린이 감미롭고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한류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태양의 후예’ 등의 삽입곡을 불러 참석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또 손님을 환영하고 배려하는 마음을 담은 청사초롱퍼포먼스와 최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제주해녀문화를 담은 창작뮤지컬 ‘호오이 스토리’ 공연도 펼쳐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제2차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에 참석한 각국 대표들이 16일 제주 ICC에서 열린 개막식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이와 함께 총회 준비단 측은 17일을 ‘한식의 날’로 지정해 한식재단의 협조를 받아 수석대표 오찬에 계절복쌈, 오미자화채, 도라지 정과 등 한국의 세시풍속을 담은 요리를 제공하고, 행사장내 대표단 라운지에는 전통 다과를 비치해 전통의 맛을 선사한다.

이어 마지막날인 18일에는 회원국 대표단 등 모든 총회 참석자를 대상으로 하는 무료관광 프로그램이 운영돼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성산일출봉, 거문오름 등 우리나라 자연경관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홍보하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동시에 용암해수자원화센터와 같은 산업시설들을 소개함으로써 제주도의 청정자원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