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확실시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임명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앞서 문 대통령은 국회가 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자 재송부 기한을 17일로 못 박은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국회에 전날까지 청문 보고서를 재송부 해달라고 요청한 만큼 오늘 강 후보자를 임명할 가능성이 크다.


강 장관은 임명과 동시에 열흘 앞으로 다가온 한미정상회담 준비에 올인할 것으로 보이며, 문 대통령의 이달 말 워싱턴행(行)을 수행한다.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 방침을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협치 파괴 선언’으로 규정한 만큼 청와대-야당 대치의 골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문 대통령이 강 후보자를 외교부 장관으로 임명하면 현 정부조직 17개 부처 중 새 정부 장관 임명자는 김동연(부총리 겸 기획재정부)·김부겸(행정자치부)·도종환(문화체육관광부)·김영춘(해양수산부) 장관에 이어 5번째다. 9개 부처 장관 후보자가 내정된 상태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