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올해 첫 폭염경보…합천ㆍ밀양 35도

[헤럴드경제] 경남에 올해 들어 첫 폭염경보가 발령됐다.

창원기상대는 오전 11시부터 합천, 창녕, 밀양 3개 지역에 폭염경보를 내렸다고 18일 밝혔다.

이곳 낮 최고 기온은 35도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했다.

진주, 양산, 거창, 함양, 산청, 함안 등 6개 지역은 폭염주의보를 내렸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령한다.

기상대는 이날 불볕더위가 예상되는 만큼 가급적 야외활동은 자제하고 물을 평소보다 자주 섭취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실내에서는 햇볕을 막아주고 통풍이 잘되도록 환기하는 등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