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농축 브로콜리즙 당뇨환자 혈당 낮추는데 탁월

[헤럴드경제] 브로콜리의 설포라판이 당뇨 환자의 혈당 조절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룬드대학교 당뇨센터 안데르스 로젠그렌 교수와 예테보리대학 공동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학술지 ‘사이언스 중개의학’ 최신호에 발표했다. 설포라판은 브로콜리, 양배추, 방울 배추 등 십자화과 채소에 많이 들어 있는 물질이다. 강력한 항산화 효과도 있다. 산화적 손상에 의한 유전자 변형을 막아준다. 또 심장 관상동맥질환과 위암 등 몇몇 암의 예방 등에 좋다는 점은 이미 알려져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로젠그렌 연구팀은 우선 당뇨 환자의 간에서 일어나는 유전자 변화 지도를 만들어(매핑) 약 50개의 유전자가 핵심 역할을 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어 이 핵심 유전자들에 영향을 줘 혈당 조절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물질을 찾는 작업을 했다. 컴퓨터를 이용한 수학적 분석으로 약 2천800개 물질을 조사했는데 설포라판이 이와 관련해 가장 좋은 특성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세포실험을 실시한 데 이어 식사로 당뇨를 유발한 실험용 생쥐와 큰 쥐들을 대상으로 생체실험한 결과 4주 동안 브로콜리 농축액을 투여한 쥐들은 혈당 수치가 23%, 가장 효과 있고 널리 쓰이는 당뇨약인 메트포르민 투여 쥐는 24% 떨어졌다. 실험동물 간에서의 유전자를 살펴본 결과 50개 핵심 유전자가 올바른 방향으로 변화했다.

이 연구에서 1일 설포라판 복용량은 브로콜리즙으로 4~5kg에 해당한다. 이는 현실적으로 복용하기 어려운 양이다. 따라서 연구팀은 설포라판을 고농축한 제품 생산을 연구에 착수했다.

연구팀이 마지막 단계에서 혈당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 비만 당뇨 환자 97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 한 결과 브로콜리 농축액 복용자들의 혈당이 플래시보(가짜약) 복용자들에 비해 현저하게 낮아졌다.

물론 브로콜리즙이나 설포라판 농축물이 기존 당뇨약을 대체하는 건 아니다. 다만 이를 보완해주는 중요한 기능성 식품으로서의 가능성이 있다. 부작용이 별로 없다는 점도 강점이라고 로젠그렌 교수는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