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찾은 신임 김영춘 해수부 장관 “복합물류항만으로 육성할 터”

[헤럴드경제(광양)=박대성기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취임 첫 행보로 세월호가 인양된 목포신항을 찾은데 이어 17일에는 광양항을 방문해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으로부터 업무를 브리핑 받고 컨테이너 하역작업 등을 시찰했다.

여수광양항만공사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광양항 3-1단계 현장에서 컨테이너 하역 현장을 둘러보고, 3-2단계 자동차부두 포장 현장을 방문하는 등 광양항만 활성화에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김영춘 신임 해수부장관(왼쪽에서 네번째)이 17일 광양항을 방문해 직원들로부터 현장 브리핑을 받고 있다. [사진=여수광양항만공사]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광양항은 컨테이너 물류 거점이자 제철, 석유화학 등을 지원하는 국내 최대 산업항만으로 국가경제의 핵심 인프라”라며 “광양항을 배후 산업단지와 연계하는 국제 복합물류 허브항으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컨테이너 부두 2선석을 자동차 부두로 전환해 자동차 환적 허브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유휴부두를 연말까지 해양산업클러스터로 지정하고 여수 묘도와 제3투기장 재개발 등을 통해 신산업 창출의 거점으로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