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3년만에 공공기관 경영평가 D등급→A등급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도로교통공단(이사장 신용선)은 기획재정부가 주관한 ‘2016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최고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 이번에 받은 A등급은 2008년 공공기관 경영평가가 등급제로 바뀐 후 거둔 가장 우수한 성과다.

특히 도로교통공단은 2013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D등급을 받은 후, 2014년 5월 신용선 이사장 취임과 함께 전사적인 개혁과 혁신을 통해 처음으로 최고등급인 A등급을 달성해 주목된다.

도로교통공단은 ▷2016년도 기획재정부 주관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조사결과 S등급 ▷행정자치부 정부3.0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 ▷교육부 장관 표창 수상 ▷노사문화대 수상 등 성과를 냈다. 

이밖에도 기관의 고유 사업을 통해 iT기반 스마트 면허행정서비스 구현으로 142만명에게 편익을 제공하고, 500만 캠핑시대에 국민 맞춤형 소형견인차 면허시험제도 신설했다. 또한 사회공헌 프로그램 강화로 경주지진 최초 재난보도 등 국민안전 기여했고 고위험군 맞춤형 심리상담을 통한 교통법규 재위반률 감소, 지역 밀착형 교육에 의한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로 국민안전처 장관 기관표창 및 지속가능 교통정책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 정책상’ 수상 등 다양한 성과를 창출했다.

신용선 이사장은 “도로교통공단 전 임직원은 2016년도 A등급에 안주하지 않고, 2017년에도 교통사고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기관의 목적을 달성하면서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