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화재’ 여파에 거세지는 메이 총리 퇴진론

[헤럴드경제] 영국 런던화재 참사를 둘러싼 분노가 확산하면서 테리사 메이 총리 퇴진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런던 경찰은 1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그렌펠타워 화재의 사망자 수가 최소 58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16일 발표한 30명보다 무려 28명 늘어난 수치다.

런던경찰청 스튜어트 쿤디 국장은 이날 “화재가 발생한 밤 그렌펠 타워에 있었지만 실종된 사람은 58명이다”라며 “애석하게도 그들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신이 확인된 사람 외에도 가족의 신고 등으로 실종이 확인된 나머지 이들도 사망자로 추정한다는 뜻이다.

만약 경찰이 발표한 사망자 수가 확정된다면 그렌펠 타워 화재는 2차 대전 이후 런던에서 일어난 최악의 화재 참사로 기록된다.

이처럼 화재 희생자가 갈수록 늘고 있지만 메이 정부는 시종일관 부실한 대처로 일관해 영국 국민의 분노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영국 정부는 화재 발생 후 전면적인 공개조사(대규모 인명피해에 대해 독립된 위원회를 두고 조사하는 제도)만을 약속했을 뿐 화재 원인이나 인명피해 실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대중의 분노에 기름을 끼얹었다.

특히 모든 사태의 책임을 져야 할 메이 총리가 생존자와 희생자 가족에 무심한 태도를 보이면서 시위가 잇따르고 있다.

메이 총리는 보수당 정부의 긴축정책과 복지예산 삭감, 안전 불감증이 이번 화재를 불렀다는 비난이 제기되는데도 피해자 가족과 주민을 만나 사과와 위로를 전하기는커녕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만 둘러보고 돌아갔다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에 분노한 수백 명의 런던 시민들이 지난 16일 그렌펠 타워가 위치한 켄싱턴-첼시 구청 앞으로 몰려가 거센 시위를 벌였다.

이런 비난을 인식한 듯 메이 총리는 같은 날 화재 현장 인근에 있는 생존자들의 임시 거처인 교회를 방문했지만 ‘겁쟁이’, ‘부끄러운 줄 알아라’라는 시위자들의 비난에 급히 차에 오르는 장면이 목격되기도 했다.

이 같은 기류에 따라 영국 선데타임스는 보수당 내부인사를 인용해 화재 참사에 대한 메이 총리의 대응에 불만을 느낀 보수당 의원들이 메이 총리에 대한 불신임투표를 검토하고 있다고 18일 보도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