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최악의 아파트 화재 사망자 최소 58명

[헤럴드경제] 지난 14일 영국 런던 서부의 24층 짜리 아파트 그렌펠 타워에서 발생한 화재로 최소한 58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또 수망자 수색에 최소 수주가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런던 경찰청은 17일(현지시간) ”실종자 가족들의 보고 등에 근거했을 때 현재까지 확인된 실종자는 58명이며 이들 모두 사망했을 것으로 여겨진다“고 발표했다. 런던 경찰은 또 ”경찰이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건물 내부에 있었을 수도 있기 때문에 희생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 같은 사망자 수는 전날 경찰이 발표한 30명에서 크게 늘어난 것이다. 이 같은 사망자 수가 확정되면 그렌펠 타워 화재는 2차 대전 이후 런던에서 일어난 최악의 화재로 기록된다.

그는 또 유해 수색 작업은 안전상 우려로 인해 현재 중단됐으나 재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