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광풍] 금보다 비싼 귀한 몸…’묻지마 투자’는..

가격 등락폭 심해…3천달러 돌파했다가 하루만에 1천달러나 폭락

일본 지급결제 수단 인정…주식투자 안한 사람도 거래 뛰어들어

??????? ??? u 2o??? ???? (PG)

온라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문자 그대로 금보다 비싼 ‘귀하신 몸’이 됐다.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어오르는 것까지도 모자라 상품이 아닌 화폐로서 인정받는 분위기다. 블록체인이라는 새로운 기술과 개념을 바탕으로 했기에 앞으로도 대중의 관심을 받겠지만 섣부른 투자는 금물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2회에 걸쳐 비트코인 투자 열기를 진단한다.

◇ 비트코인 2013년 ‘열풍’을 넘어선 ‘광풍’

비트코인은 ‘나카모토 사토시’란 가명을 쓰는 한 개발자가 2009년 1월 개발한 세계 최초의 가상통화다. ‘디지털 공공 장부’로 불리는 블록체인 기술을 배경으로 한 암호 화폐다.

블록체인은 거래 기록을 중앙 서버에 저장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데이터를 일종의 묶음(블록) 형식으로 거래 참여자의 모든 컴퓨터에서 분산 저장하는 기술을 말한다. 거래 시 참여자들이 나눠서 보관 중인 데이터와 대조해 거래를 승인하기에 모든 참여자의 컴퓨터를 해킹하지 않는 이상 조작이나 위조가 불가능하다.

비트코인은 총량이 유한하고 발행량이 체감돼 금에 비유되곤 한다. 2145년까지 모두 2천100만 비트코인(BTC)까지 발행될 예정이다.

2013년 한때 비트코인 ‘열풍’이 불었다. 키프로스 금융위기로 비트코인이 안전자산으로 간주됐다. 그해 연초 20달러 선에 거래되던 비트코인은 11월에 1천200달러를 돌파했다. 1년도 안 된 사이 60배로 폭등한 셈이다. 이듬해 일본 비트코인 거래소 ‘마운트 곡스’의 해킹 피해로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면서 200달러까지 추락했다.

올해 비트코인의 상승세는 2013년 수준을 넘어섰다. 1월에 1천 달러를 넘어선 비트코인은 5월에 2천 달러, 이달에는 3천 달러를 연이어 돌파했다.

천정부지로 치솟던 비트코인은 지난 12일 3,012.05달러로 역대 최고가를 찍은 뒤 사흘만인 15일 1천달러 가까이 떨어져 장중 한때 2,076.16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 1월 이후 최대의 낙폭에 해당한다.그럼에도 1비트코인은 3월에 이미 1온스당 1천200달러 수준인 금값을 넘어섰다.

AP Explains-Bitcoin
뉴욕의 비트코인 거래소

◇ 비트코인 지급결제 수단으로 주목

비트코인의 폭등세는 중국이 뒷받침했다. 중국 위안화의 가격이 내려가고 부동산 규제가 강화되자 중국인들에게 비트코인이 투자수단으로 주목을 받았다. 한때 비트코인의 위안화 거래비중이 90%대를 넘어서기도 했다.

중국이 지난해부터 연초까지 비트코인 상승세를 주도했다면 그 바통을 이어받은 것은 미국과 일본이었다. 3월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의 거래소 상장 승인을 거부했다가 재심사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비트코인의 상승세에 기름을 부었다.

4월엔 일본이 자금결제법을 개정해 비트코인을 합법적인 결제수단으로 인정했다. 그동안 디지털 ‘상품’으로 간주됐던 비트코인이 명실공히 ‘화폐’로서 인정을 받게 된 셈이다. 비트코인의 몸값이 상승하고 화폐로서 대우를 받게 됨에 따라 섣부른 예찬론이 나오고 있다.

브라이언 암스트롱 코인베이스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5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토큰 서밋’에서 비트코인이 가진 독립성과 투명성, 분산성 때문에 향후에는 미국 달러와 같은 기축통화의 자리를 차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가치의 변동성이 심한 점이 통화로서의 지위를 불안하게 만든다는 지적이다.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