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도 폭염경보, 경기ㆍ경남ㆍ강원 일부 폭염주의보

[헤럴드경제] 때 이른 더위가 찾아온 18일 경상북도 일부 지역에 폭염경보가, 경상남도ㆍ강원도ㆍ경기도 일부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경북 상주ㆍ칠곡ㆍ영천ㆍ구미에 폭염경보를 내린다.

대구, 경남 합천ㆍ창녕ㆍ밀양, 경북 의성ㆍ고령ㆍ군위ㆍ경산은 폭염주의보가 폭염경보로 대치된다.

경북 영양 평지ㆍ봉화평지ㆍ문경ㆍ청도ㆍ경주ㆍ청송ㆍ영주ㆍ안동ㆍ예천ㆍ성주, 경남 진주ㆍ양산ㆍ거창ㆍ함양ㆍ산청ㆍ함안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표됐다.

경기도 성남ㆍ용인ㆍ구리 등에도 폭염주의보가 내려진다.

폭염경보는 일 최고기온이 35도,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령한다.

기상청은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가급적 야외활동은 자제하고 물을 평소보다 자주 섭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2∼34도로 예보됐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2도, 광주 33 도, 대구 34도로 전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