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손하, 아들 학교 폭력사건에 대한 해명이 논란 키웠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윤손하가 최근 발생한 아들의 폭력 사건에 대한 해명이 또 다른 논란을 키웠다.

SBS가 지난 16일 서울의 한 사립 초등학교 3학년 학생 4명이 수련회에서 같은 반 학생에게 집단폭행을 가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소속사와 윤손하가 재빨리 대처한것 까지는 좋았다.

하지만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한 아이를 이불 속에 가둬놓고 무차별적인 집단 폭력을 벌였다”는 보도와 실제 상황은 너무 다르다는 사실에 초점을 맞춘 게 화를 키웠다.

사건은 이미 지나갔다. 그렇다면 피해자와 가족에 대한 사죄, 진정 어린 재발 방지에 대한 약속과 같은 부분이 선행되어야 하지만, 이런 건 윤손하가 언론사에 보낸 해명자료에는 별로 없었다.

“방에서 이불 등으로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던 상황이었고… 특히나 뉴스에서 야구 방망이로 묘사된 그 방망이는 흔히 아이들이 갖고 놀던 스티로폼으로 감싸진 플라스틱 방망이로서 치명적인 위해를 가할 수 있는 무기가 아니었습니다. 또한 바나나 우유 모양 바디워시를 아이들이 억지로 먹였다는 부분도 여러 차례 조사에 의해 사실이 아님이 판명 되었습니다.”

특히 ‘장난감 방망이‘라는 부분은 피해아동이 근육까지 파열됐다는 점이 밝혀진 상황에서 공분을 자아냈다.  학교 폭력의 심각성은 빼놓은 채 변명에 급급했다는 인상을 주기에 충분했다.

윤손하 아들이 가해자로 학교폭력에 연관이 있다는 소식은 일본의 야후재팬의 톱 뉴스를 장식하는 등 일본에서도 관심있게 보도했다. 일본 팬도 “전부 자신에게 유리한 변명 뿐이네“ “부모가 감싸기만 하는 것은 더욱 안된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폭력을 당한 피해자를 생각하지 않은 채 “놀이라고 생각했다”는 해명은 논란을 키울 수밖에 없다. 피해 학생 입장에서 보면 평생 트라우마로 남을 수도 있는 중대한 사건이다.  

게다가 ‘악의적인 편집이 있다’는 말까지 사용했다. 윤손하는 지금 억울한 점이 있다 하더라도 학교폭력 당사자의 부모로서 그 부분을 먼저 강조할 일은 아니라는 게 중론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