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여아 살인사건’ 부른 캐릭터 커뮤니티 뭐기에

[헤럴드경제]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인천 여아 살해사건의 전말을 파헤치면서 ‘캐릭터 커뮤니티’에 대한 관심이 치솟고 있다.

해당 사건의 피의자 김모 양(17살, 고등학교 자퇴)은 사건 전 캐릭터 커뮤니티 활동을 활발히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집단은 회원들이 캐릭터를 만들어 상황극 놀이를 하면서 현실에서 불가능한 일들을 하며 대리만족을 느낀다.


과거 이 커뮤니티에 참여했던 제보자는 방송에서 “그림을 그리는 툴(비툴)이 있는데 우리끼리 만든 캐릭터들끼리 모아서 이야기를 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만들어진 것”이라며 “시간의 제약이 없는 역할극을 하는 채팅이라고 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커뮤니티 제보자에 따르면 김양은 놀이를 넘어 해당 황에 지나치게 몰두하는 경향이 있었다. 제보자는 “자신의 캐릭터를 음식처럼 표현해 놓은 사진이 있는데 이건 정말 심하지 않나 싶었다”고 했다.

또 다른 제보자는 “연락이 안 되면 욕설 문자를 보내고 다음날에는 울면서 전화를 했다. 집까지 찾아온 적도 있었다”라고 폭로했다.

범죄심리학자 표창원은 “캐릭터 커뮤니티, 고어물이 이 사건에 불을 댕긴 역할이 될 수 있지만 사회관계가 충실했다면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