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너마저… 中 기업도 北노동자 고용 제한 가세

[헤럴드경제]북한의 해외파견 노동자를 통한 외화벌이에 비상이 걸렸다.

중국이 자국 내 일부 기업을 대상으로 북한의외화벌이 노동자 수용을 제한하고 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8일 전했다.소식통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 행위를 반복하는 북한에 경고하기 위한 “사실상의 독자제재”라고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북중 소식통을 인용한 기사에서 중국 당국이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해 유엔 제재 결의가 이뤄진 지난해 3월부터 이같은 북한 노동자에 대한 고용정지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사진설명=북한의 노동자들이 중국의 북중 접경도시인 단둥에서 북으로 가는 트럭에 식량이 담긴 포대를 싣고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 신문은 북중 접경 지역인 지린성과 랴오닝성 기업들이, 미국 정부의 요구를 바탕으로 서서히 대상을 넓히고 있다고 관측했다.

중국 내 북한 노동자는 수만명으로 추산되며, 이들의 활동은 핵·미사일 개발을위한 외화벌이 수단의 하나로 알려졌다.중국 외교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근거하지 않은 독자제재에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이러한 고용 제한은 제재로 규정하지 않고 국내법에 근거한조치로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유엔의 2015년 관련 보고서는 북한이 중국 등 해외에 파견한 노동자는 5만명 이상으로, 이들로부터 연간 23억달러(약 2조6천억원)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추산했다.

미국이 중국에 대북 압력 강화를 요구하는 가운데 임금이 싼 북한 노동자의 제한은 중국에서도 국내 고용을 개선한다는 차원에서 수용하기 용이한 측면이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