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대표 600명 일자리창출·스마트공장 방안 찾는다

‘2017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22∼24일 제주서 개최

중소기업 대표 60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일자리 창출과 제조업 혁신 방안을 고민한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사진)는 오는 22~24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전국 업종별·지역별 중소기업 대표 600여명이 참가하는 ‘2017 제주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을 연다. 


22일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의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경제(J노믹스)’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중소기업 일자리위원회’ 출범식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방안에 대해 모색하고 중소기업계의 지혜를 모을 예정이다.

23일 ‘중소기업 현안 정책토론회’에서는 ‘일자리창출의 주역 중소기업, 4차 산업혁명시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산학연 전문가가 토론을 벌인다. 일자리·제조/스마트·글로벌·창업벤처·유통서비스 등을 주제로 혁신의 주역인 중소기업의 변화와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23, 24일 강연에서는 대기업 강성노조의 문제점을 지적한 서울대 송호근 교수가 ‘일자리 창출의 방정식’에 대해 강의한다.

이어 대한민국 최우수 인문학강의 교수상을 수상한 연세대 김형철 교수의 ‘인공지능 시대 로봇은 윤리적인가’, 상담학 박사이자 문화칼럼리스트인 이호선 교수의 ‘가족을 움직이는 심리기술’, 소통전문가 김대현 대표의 ‘세상을 변하게 하는 소통의 기술’ 등의 강연이 이어진다.

올해 11번째를 맞는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은 2007년부터 중소기업에 대한 경영전략과 정책어젠다를 제시하고 중소기업인들의 소통·화합·변화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다.

조문술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