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세부 여행객 또 콜레라 감염…“올해만 3번째”

-보건당국 “환자 접촉자 발병감시 중”

[헤럴드경제] 필리핀 세부를 다녀온 남성이 콜레라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필리핀항공 7C240 6편을 이용해 지난 14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20대 남성이 콜레라 확진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이 남성은 올해 들어 3번째로 발생한 콜레라 해외유입 환자다. 


환자는 수양성 설사와 구토 증상이 13일부터 있었고, 국내 입국 시 인천공항검역소에서 대변배양 검사를 시행한 결과 콜레라균이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국내 체류 기간에 접촉했던 사람들에 대해서는 발병감시 및 진단검사를 실시 중이다.

필리핀은 지난 2월 10일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으로 지정됐다. 올해 발생한 3명의 해외유입 콜레라 환자 모두 필리핀 세부를 여행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같은 항공기를 이용한 승객 중 심한 수양성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병원을 방문해 해외여행 사실을 설명하고 콜레라 검사를 받으라고 조언했다. 콜레라 환자를 진단ㆍ치료한 병원은 즉시 관할 보건소로 신고해야 한다.

콜레라는 콜레라균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먹고 나서 보통 24시간 안에 쌀뜨물과 같은 설사와 구토 증상을 보이는 감염병이다.

처음에 복통 및 발열이 없이 갑자기 수양성 설사를 하는 것이 특징이고, 구토를 동반하기도 한다. 심한 경우 탈수와 저혈량 쇼크가 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