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당감지견’ 알파를 아시나요?

[헤럴드경제] 18일 방영된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 혈당감지견 알파와 주인 앤드루, 그리고 학교와 친구들의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방송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래브라도 리트리버종인 강아지 ‘알파 샬크’는 자신의 주인이자 스태퍼드 고등학교 학생인 앤드루 샬크를 따라 학교에 다니기 시작했다. 앤드루의 모든 학교생활을 함께 하던 알파는 어느 날 정신없이 짖기 시작했다. 뜻밖에도 알파를 따라간 곳에는 앤드루가 쓰러져 있었다.


앤드루가 앓고 있는 제1형 당뇨병의 ‘인슐린 부족’ 증상이 발현됐기 때문. 알파는 혈당의 변화를 냄새로 감지, 이를 경고해주는 혈당감지견이었던 것이다.

24시간 앤드루 곁을 따라다니게 된 알파는 수시로 앤드루의 상태를 체크, 인슐린 주사를 맞도록 했다. 그 덕에 앤드루는 몇 번이나 위험한 고비를 넘길 수 있었다고 한다. 심지어 학교 측은 알파에 학생증까지 발급해줬다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